뉴스

국민의힘 만난 최원일 "천안함, 정쟁 대상 삼지 말아달라"

국민의힘 만난 최원일 "천안함, 정쟁 대상 삼지 말아달라"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6.11 16: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민의힘 만난 최원일 "천안함, 정쟁 대상 삼지 말아달라"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오늘(11일) 천안함 생존자와 유족을 만난 자리에서 "보수도 반성해야 한다"는 쓴소리를 들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 서울 여의도연구원 회의실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과 이성우 유족회장, 전준영 생존자 예비역 전우회장, 안종민 전우회 사무총장 등을 만나 "장병들에 대한 명예 회복과 지원, 예우를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최근 조상호 전 민주당 부대변인이 방송에서 '천안함 함장이 부하들을 수장시켰다'고 말한 것을 거론하며 "가해자 북한에 대해 규탄하고 북한 책임자에 대해 조치를 요구해야 할 정부·여당이 피해자인 국민과 자랑스러운 우리 영웅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최 전 함장은 "천안함을 올바로 이해할 수 있게 의원들의 도움을 바란다"면서도 "천안함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지 말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전준영 전우회장은 "천안함 폭침사건이 이명박 정권에서 일어났고, 그다음 박근혜 정권에서도 도와줄 시간이 충분히 있었다"며 "보수정권도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보수정권 때 미리 음모론에 대처했다면 최 전 함장이 아스팔트에서 피켓을 들고 있진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전 회장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서 천안함 생존 장병 가운데 유공자로 등록된 수가 6명으로 문재인 정부에서 7명이 된 것보다 적다고도 지적했습니다.

전 회장은 "평범하게 살고 싶은데 그런 상황이 안된다"며 "천안함이 항상 국민의힘 편이라 생각하면 오산이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누구의 편도 아니고 제대로 된 국가를 위해 바로 잡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