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음성확인서 들고 입국한 외국인 선원 13명 코로나 양성

음성확인서 들고 입국한 외국인 선원 13명 코로나 양성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6.11 14: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음성확인서 들고 입국한 외국인 선원 13명 코로나 양성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인도네시아에서 입국한 외국인 선원 13명이 코로나19에 걸린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입국 72시간 전에 시행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는 음성이었지만 입국 후 검사에서는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부산시는 어제(10일) 오후부터 오늘 오전까지 검사자 9천293명 중 2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부산 누적 확진자는 5천908명으로 늘었습니다.

신규 확진자 중 13명은 인도네시아에서 입국한 외국인 선원들이었습니다.

이들은 지난 9∼10일 인도네시아에서 코로나19 검사 음성 확인서를 가지고 입국했지만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 중 진행한 의무 검사에서 감염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이소라 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은 "이들은 해당 국가에서 감염된 뒤 잠복기 이내에 우리나라에 입국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모든 입국자에 대해 72시간 이내에 발급된 검사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하는 등 강화된 관리지침을 적용 중이지만 잠복기 감염 사례까지 걸러내지는 못했습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금정구 음악학원에서도 자가격리 중이던 원생 2명과 가족 1명이 추가 감염돼 관련 확진자는 23명이 됐습니다.

연쇄감염이 이어지는 경남 김해 한 사업체에서도 2명이 확진되는 등 부산 확진자만 10명으로 늘었습니다.

어제 확진자가 나온 금정구 한 대학에서는 밀접 접촉자 2명이 감염돼 방역 당국이 역학 조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연제구 한 초등학교에서는 학생 1명이 가족 간 접촉으로 확진됐습니다.

그 외 충남 천안시 확진자의 지인 1명과 감염원인이 불분명한 1명이 각각 확진됐습니다.

부산시는 백신 접종 이상 반응 중증 의심사례 10건 중 1건이 백신과의 인과성이 인정됐다고 밝혔습니다.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 13건 중 8건은 백신과의 인과성을 밝히기 어려웠고 나머지는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