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준석 당선 일성…"대선 승리 위해 다양한 주자들과 공존"

이준석 당선 일성…"대선 승리 위해 다양한 주자들과 공존"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6.11 12:00 수정 2021.06.11 1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오늘(11일) "다양한 대선주자 및 그 지지자들과 공존할 수 있는 당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전당대회의 당대표 수락연설에서 "우리의 지상과제는 대선에 승리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내가 지지하는 대선주자가 당의 후보가 되고, 문재인 정부를 꺾는 총사령관이 되기를 바란다면, 다른 주자를 낮추는 것으로 그것을 달성할 수는 없다"며 "상대가 낮게 가면 더 높게 가고, 상대가 높다면 더 높아지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우리의 경쟁원칙"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당대표 경선 과정에서 자신을 향해 흑색선전과 원색적 비난이 쏟아졌다면서도 "누구에게도 그 책임을 묻지 않을 것이고, 누구도 저에게 개인적으로 미안함을 표시할 이유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부정선거론을 믿었던 사람에게도, 터무니없는 이준석 화교설을 믿었던 사람에게도, 인사는 공정할 것이고, 모든 사람은 우리의 새로운 역사에 초대될 것"이라고 선언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 시간 이후로 우리 사이에서 상호 간의 논리적인 비판이나 진심 어린 지적이 아닌, 불필요한 욕설과 음모론, 프레임 씌우기 등의 구태에 의존하려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당원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맞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젊은 사람들이 자신의 의견을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서 관대해져야 하고, 내가 지지하지 않는 대선후보라고 해서 맹목적으로 욕부터 하고 시작하는 야만은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 심판을 위해서는 변화하고 자강해서 우리가 더욱더 매력적인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가장 먼저 추진할 변화는 공직 후보자 자격시험의 구체적인 설계와 토론배틀, 연설대전을 통한 대변인단의 공개 경쟁 선발"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달 중 토론배틀로 2명의 대변인과 2명의 상근부대변인을 선발하겠다면서 "누구에게나 공정한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우리의 방식이 캠프 출신에 코드가 맞는 더불어민주당 출신 인사에게만 기회가 열리는 현 집권 세력의 방식보다 공정하다는 그 확신이 우리를 대선 승리로 이끌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이 대표는 "변화에 대한 이 거친 생각들, 그걸 바라보는 전통적 당원들의 불안한 눈빛, 그리고 그걸 지켜보는 국민들에게 우리의 변화에 대한 도전은 전쟁과도 같은 치열함으로 비춰질 것이고, 이 변화를 통해 우리는 바뀌어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