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가리왕산 올림픽스키장 철거 후 산림복원' 결정

정부, '가리왕산 올림픽스키장 철거 후 산림복원' 결정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6.11 10: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가리왕산 올림픽스키장 철거 후 산림복원 결정
정부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해 조성한 가리왕산 알파인 경기장을 철거해 산림으로 복원하기로 했습니다.

국무조정실과 환경부, 산림청은 오늘(11일) '가리왕산의 합리적 복원을 위한 협의회' 결정을 수용하고 추진 계획을 세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르면 강원도는 생태복원추진단을 운영해 가리왕산 복원계획을 수립해 연내 환경부, 산림청과 협의를 개시하기로 했습니다.

곤돌라의 경우 복원계획 수립과 묘목 준비 등 사전준비가 필요하고 정선 지역주민의 요구가 있다는 점을 고려해 최대 2024년까지 한시 운영하는 것으로 결정됐습니다.

다만 한시 운영기간 내라도 안전사고·자연재해 등의 문제가 생길 경우 철거할 수 있게 했습니다.

평창올림픽 개최를 위해 복원을 전제로 조성된 가리왕산 알파인 경기장은 건설에만 수천억 원이 들었으며, 대회 폐막 후 전면 복원과 일부 시설 존치를 놓고 갈등이 빚어졌습니다.

산림청은 산림 보호 등을 이유로 완전 복원을 주장했지만 강원도와 정선군은 곤돌라 등 일부 시설의 존치를 요구해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