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권발 확진자 속출…슈퍼 전파 우려 속 국회 셧다운 위기

여권발 확진자 속출…슈퍼 전파 우려 속 국회 셧다운 위기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6.11 09: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권발 확진자 속출…슈퍼 전파 우려 속 국회 셧다운 위기
▲ 지난 10일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했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여의도 정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초비상이 걸렸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만 이틀 새 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송영길 대표의 의원실 보좌관까지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지도부 일정 자체가 올스톱됐습니다.

오늘(11일) 민주당에 따르면 안규백 의원에 이어 안 의원 보좌진 2명, 송 대표 보좌관까지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당 관계자는 "안 의원과 송 대표 보좌관이 같은 A 서울시의원으로부터 전파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송 대표 보좌관은 지난 9일 A 시의원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송 대표가 해당 보좌관과 밀접 접촉한 일은 없지만, 송 대표는 선제적 방역 차원에서 오늘 오전 코로나 선별검사를 받았습니다.

만에 하나 추가 확진 판정이 나온다면, 송 대표와 전날 동선이 겹치는 여당 주요 인사들과 보좌진은 물론 야당 의원들과 국회 취재진까지 영향권에 들어오게 됩니다.

송 대표는 어제 오전 고 김대중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추도식에 참석했습니다.

지난 10일 '고 이희호 여사 2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사진=연합뉴스)
그 자리에는 문희상, 김원기, 임채정 전 국회의장과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당 대표, 최문순 강원지사,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참석했습니다.

송 대표는 이어 오후 시도지사 간담회를 주재했으며, 이재명 경기지사와 양승조 충남지사 등이 자리했습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최근 안규백 의원과 같은 공간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내서는 A 시의원의 전파력이 높다는 점에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지도부의 한 의원은 "의원들은 워낙 동선이 많아서 다들 슈퍼전파자가 될 수 있다.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송 대표와 윤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예정됐던 당·정·청 협의회와 당 최고위원회의, 정책 의원총회 등 외부 공개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선별검사 후 결과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밀접접촉자가 아닌 주요 당직자들도 자택대기에 돌입했습니다.

최근 한 세미나에서 안규백 의원을 만났던 이낙연 전 대표도 일정을 미루고 코로나 검사부터 받기로 했습니다.

국회 코로나19 재난대책본부는 확진자 동선 파악과 긴급 방역조치에 나섰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국회가 전면 폐쇄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마저 나옵니다.

국회 관계자는 "방역조치 범위가 커질 것 같다"며 "접촉자 파악과 역학조사 결과가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