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진짜 돈' 되는 비트코인…제2의 엘살바도르도 나올까?

'진짜 돈' 되는 비트코인…제2의 엘살바도르도 나올까?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6.11 07:56 수정 2021.06.11 10: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진짜 돈 되는 비트코인…제2의 엘살바도르도 나올까?
중미 엘살바도르가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하면서, 다른 나라들도 엘살바도르의 선례를 따를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암호화폐 투자 펀드 관계자인 리처드 갤빈은 "시장은 이제 다른 나라들이 엘살바도르의 뒤를 따를지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며 "이것이 향후 2∼3년간 비트코인의 주요 촉매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1인당 국내총생산(GDP) 세계 95위(2019년 기준) 수준인 엘살바도르의 비트코인 채택은 속전속결로 이뤄졌습니다.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이 지난 5일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비트코인 2021 콘퍼런스'에 화상으로 참석해 법안 제출 계획을 밝혔고, 8일 밤 여당이 장악한 국회에서 곧바로 통과됐습니다.

앞으로 90일 후면 엘살바도르 공용통화인 미국 달러와 함께 비트코인이 진짜 돈으로 쓰이게 됩니다.

상점 등은 고객이 비트코인으로 지불해도 수납을 거부할 수 없으며, 세금 역시 비트코인으로 낼 수 있습니다.

엘살바도르가 전 세계 첫 비트코인 채택 국가가 된 데에는 달러가 공용이라는 점과 미국 등에 거주하는 이민자들이 본국에 보내는 송금액이 GDP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는 점이 영향을 미쳤습니다.

빈곤과 폭력 등으로 고국을 떠나는 국민이 늘면서 엘살바도르 이민자들의 본국 송금액은 최근 역대 최고 수준으로 증가했습니다.

이들이 해외 금융기관에 의존하지 않고 비트코인으로 송금하면 더 저렴하고 편리할 수 있다고 본 것입니다.

외환거래기업 오안다의 에드워드 모야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여러 중남미 국가들처럼 엘살바도르도 국제 송금에 상당한 수수료를 낸다. 그렇기 때문에 암호화폐를 수용하는 것도 놀랄 만한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때문에 엘살바도르처럼 송금 의존도가 높은 국가에서 비슷한 결정이 나올 수 있다는 전망도 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암호화폐 거래소 FTX의 조너선 치즈먼은 보고서에서 남미 파라과이가 엘살바도르를 이을 다음 나라가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다만 아직 구체적으로 가상화폐 채택 움직임을 보인 나라는 없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전문가들을 인용해 비트코인 채택이 다른 나라로 확대될지 여부를 예측하긴 시기상조라고 전했습니다.

자문사인 그레이라인 그룹의 브랜던 토머스는 로이터에 "엘살바도르의 사례가 트렌드가 되어 눈덩이처럼 불어날지 아니면 그냥 일시적인 사건이 될지는 시간만이 알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엘살바도르에서 비트코인이 달러처럼 널리 통용될지, 비트코인 사용이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지켜봐야 할 일입니다.

정부는 비트코인 대 달러의 환율을 시장에 맡기겠다고 밝혔으나 실제 거래에서 적용할지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또 비트코인은 전체 채굴량이 제한돼 있긴 하지만, 새로운 가상화폐가 계속 나올 경우 인플레이션 우려도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