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보험설계사가 대리 서명했는데…보험사는 '나 몰라라'

보험설계사가 대리 서명했는데…보험사는 '나 몰라라'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21.06.11 07:34 수정 2021.06.11 08: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암보험 가입자가 암 발병 후 보험금을 청구하는 과정에서 보험설계사가 대리 서명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문제를 제기했는데 돌아온 보험사의 반응은 황당합니다. 

김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6월 갑상선암이 다른 곳으로 전이돼 수술을 받은 30대 A 씨.

보험금을 받은 뒤 보장 범위를 다시 확인하려고 상품 설명서를 검토하는데, 전체 20장 중 7장이 빠진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보험사에 연락해 사라진 7장이 포함된 원본을 받아보고 놀랄 수밖에 없었습니다.

상품 설명을 제대로 들었는지 등을 확인하는 서명란에 자신의 필체와 다른 서명이 있었습니다.

[A 씨/보험 가입자 : (보험사에서) 서명한 부분은 다 누락하고 주는 거예요. 뭔가 문제가 있다는 걸 회사에서 알았음에도 불구하고, 감추고 이랬던 게 아닌가라는.]

A 씨가 항의하자 담당 보험설계사는 그제야 자신이 대신 서명했다고 털어놨습니다.

[보험설계사 (A 씨와 대화) : 그거는 내가 한 거야. 글씨 보니까 내 글씨네. 그거는 내가 우리가 통상적으로.]

보험 가입 당시 A 씨가 잠시 자리를 비우자 설계사 혼자 서명하는 CCTV 영상도 남아 있는 상황.

A 씨는 대리 서명된 가입 서류상의 보장 범위가 자신의 기대에 못 미쳐 자신이 직접 읽고 서명하는 절차를 거쳤다면 가입하지 않았을 거라고 말합니다.

그런데도 보험사는 대리 서명을 했더라도 가입자가 동석했을 경우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현행법은 보험설계사 등이 가입자의 자필 서명을 대신하는 걸 명확히 금지하고 있습니다.

[A 씨/보험가입자 : 불법행위가 있었다는 걸 증명하는 게 가입자 입장에서 굉장히 어려운 것 같아요. 네가 알아서 해결해라라는.]

A 씨는 보험사를 상대로 불완전 판매에 대한 책임을 묻는 소송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