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정투구 논란' 게릿 콜, 결백 입증하듯 호투 선보여

'부정투구 논란' 게릿 콜, 결백 입증하듯 호투 선보여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1.06.11 07: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의 게릿 콜은 끈끈한 이물질을 묻혀 공을 던진다는 의혹을 받는데요, 부정투구 논란에도 삼진쇼를 펼쳤습니다.

몸값 3천600억 원으로 빅리그 최고를 자랑하는 게릿 콜, 투구를 앞두고 손가락으로 모자 속의 무언가를 만지는 행동으로 부정투구 의심을 샀습니다.

손에 끈끈한 이물질을 묻혀 구위를 증가시킨다는 건데요.

어제(10일) 미네소타전에 선발 등판한 콜은 변함없는 위력을 뽐냈습니다.

의심을 샀던 모자를 만지는 행동도 하지 않으면서 최고구속 162km를 찍었고요, 삼진 9개를 잡아 시즌 7승째를 따냈습니다.

부정투구 의혹을 제기했던 강타자 도널드슨은 연속 삼진으로 응징했습니다.

콜이 결백을 입증하듯 호투를 펼쳤지만, 다르빗슈와 바우어 등 많은 에이스들이 이물질 사용 의혹을 받으면서 부정투구 논란은 식지 않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