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수처, 윤석열 정조준…尹 측 "이미 무혐의 난 사안"

공수처, 윤석열 정조준…尹 측 "이미 무혐의 난 사안"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21.06.11 07:31 수정 2021.06.11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직권남용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섰습니다. 한 시민단체가 고발한 의혹들인데 윤 전 총장 측은 이미 무혐의로 결정된 사안들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배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시민단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수처에 고발한 건 지난 2월과 3월 두 차례입니다.

2019년 5월 서울중앙지검장 재직 시절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부실하게 수사 지휘했다는 의혹과 검찰총장 재직 당시 한명숙 전 총리 재판에서 검사가 재소자에게 거짓 증언을 시켰단 의혹의 수사와 기소를 방해해 직권을 남용했다는 의혹입니다.

공수처는 이런 의혹들로 윤 전 총장을 입건했다고 고발인에게 지난 4일 통보했습니다.

2021 공제 7호와 8호라는 정식 사건 번호도 부여했습니다.

여전히 수사 여건이 완비되지 않은 공수처가 1천4백 건 넘는 고발 사건 가운데, 윤 전 총장 사건을 골라 수사에 돌입한 건 의외라는 반응입니다.

특히 윤 전 총장이 본격 대선 행보를 앞둔 시점이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윤 전 총장 측은 두 사건 모두 검찰 수사와 법무부 징계위원회 판단을 통해 무혐의로 결론 난 사안이라며 밝힐 입장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치권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여권은 공수처가 독립적으로 판단해 진상이 규명되길 바란다고 반겼고, 야권은 공수처의 정당한 법 집행인지, 불온한 선택과 집중인지 똑똑히 지켜보며 심판하겠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