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레이크 밟아도 내달려"…전기차도 급발진 의심

"브레이크 밟아도 내달려"…전기차도 급발진 의심

TBC 박정 기자

작성 2021.06.11 0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기차가 달리고 있는데 브레이크도 작동되지 않고 시동도 꺼지지 않는 이른바 '먹통' 현상이 발생했습니다. 도로 가로등을 들이받고 서야 겨우 멈춰 섰는데, 이전에도 비슷한 사고를 겪어 정비까지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TBC 박정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30일 대구 만촌네거리에서 무열로로 진입하려던 전기차 택시.

갑자기 굉음을 내며 질주하기 시작합니다.

[사고 차량 블랙박스 : 어머, 왜 이래… 주여, 주여, 주여, 하느님 아버지, 도와주세요….]

순식간에 급가속한 차는 횡단보도 신호를 무시한 채 서 있던 다른 차의 사이드미러를 부딪치고 아슬아슬하게 지나갑니다.

[사고 차량 블랙박스 : (이거 왜 이래 자기야, 안 되나 자기야…) 안 돼, 브레이크가 안 듣네.]

운전자는 차를 세우기 위해 인도 경계석을 계속해서 들이받습니다.

[사고 차량 목격자 : (제 차를) 피하려고 스치면서 지나갔어요. (브레이크등이 계속 들어왔나요?) 네, 보였죠, 그런 건…뒤에서 보니까 브레이크를 밟으면서 막 보도 (경계석을) 박으면서 가는 게 보였거든요.]

1.5km나 공포의 질주를 한 차는 도로 가로등을 들이받고서야 겨우 멈췄습니다.

사고현장입니다.

이곳에는 당시 먹통이 된 채 질주하는 차를 억지로 세우기 위해 인도 경계석을 계속해서 들이받은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동승자는 갈비뼈가 골절되고 차는 타이어 고무와 축이 완전히 끊어진 채 심하게 부서졌습니다.

30년 무사고 경력의 베테랑 택시기사인 차주는 아직도 극심한 공포감에 운전대를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류종회/급발진 의심 사고 피해 차주 : 브레이크를 밟으니까 쑥 내려 가버리고 작동이 안 돼 시동 끄려고 해도 작동이 전혀… 공포감은 말할 수가 없죠, 그건….]

차주는 이번 사고가 나기 전에도 세 차례나 경미한 급발진 의심 사고를 겪어 서비스센터에서 엔진 부위를 교체했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서비스센터 측은 차주의 동의가 없어 사고기록장치 등을 분석하지 못해 급발진 여부를 알 수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