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감사원 조사' 고집하던 국민의힘, 결국 권익위로

'감사원 조사' 고집하던 국민의힘, 결국 권익위로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1.06.10 20:36 수정 2021.06.10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이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을 다 조사해달라고 감사원에 의뢰를 했는데, 감사원 쪽에서 조사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당 안팎에서는 꼼수라는 비판이 쏟아지는 가운데 결국 국민의힘 지도부는 민주당처럼 국민권익위원회에 조사를 맡기겠다고 물러섰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오늘(10일) 오전까지도 소속 의원들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를 감사원에서 맡아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현행법상 감사원은 국회의원을 감찰할 수 없다는 지적에도 감찰 아닌 '조사'를 의뢰한 것이니 감사원 결정을 기다리겠다고 했습니다.

[배준영/국민의힘 대변인 : 감사원 측의 공식입장이 나오면 그때 맞춰서 저희 입장을 다시 정확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당 지도부가 버티는 동안 내부에서도 반대 의견이 쏟아졌습니다.

5선 정진석 의원은 "떳떳하고 당당하게 국민권익위의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3선 김태호 의원은 "응당 야당이 더 당당히 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감사원도 오후 들어 '조사 불가'를 공식 통보했습니다.

'국회 공무원은 감찰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감사원법 24조를 이유로 들었습니다.

머쓱해진 국민의힘 지도부는 돌고 돌아 이틀 만에 국민권익위원회에 전수조사를 맡기기로 했습니다.

[강민국/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소속 의원 102명과 배우자,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투기 여부에 대한 전수조사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현 권익위원장이 전직 민주당 의원이라는 점을 의식한 듯 전수조사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철저히 보장하라는 촉구도 덧붙였습니다.

이미 권익위 조사를 받은 민주당은 "국민의힘은 애당초 번지수를 한참 잘못 찾았다"면서 "정정당당하게 조사를 받고, 결과 앞에 겸허한 자세로 임하라"고 논평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 영상편집 : 최혜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