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알아서 무너지길 유도했나"…전문가가 본 현장

"알아서 무너지길 유도했나"…전문가가 본 현장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1.06.10 20:12 수정 2021.06.10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고 원인을 명확히 짚어보기 위해서 저희는 전문가들과 함께 이 현장 사진과 영상을 꼼꼼히 살펴봤습니다. 전문가들은 위험성이 크기 때문에 잘 쓰지 않는 방식으로 철거 작업이 이루어졌다면서 안전보다는 비용을 택한 것 같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이 내용은, 박재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전문가들은 철거 작업을 위해 쌓은 흙더미가 3층 높이밖에 되지 않는 것부터 문제가 있다고 지적합니다.

흙더미 꼭대기에서 작업한다고 해도 굴착기 작업 반경상 5층 전체를 철거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안형준/전 건국대학교 건축대학장 : 굴착기가 올라가도 5층을 철거하기 힘든 흙쌓기를 했어요. 자동으로 건물이 붕괴되는 걸 유도한 걸 의도한 게 아니었나.]

철거 업체는 5층부터 차례로 철거하겠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붕괴 방식으로 철거하려는 의도가 다분하다는 것입니다.

철거전문업체도 같은 해석을 내놓으며 안전보다는 비용을 선택한 방식이라고 말합니다.

[철거업체 대표 : 철거 비용을 절약하려고. 또 위에서부터 차근차근 공사를 하게되면 공기가 늘어져요.]

게다가 최근에는 흙더미를 쌓아서 철거하는 방식 자체도 사라지는 추세입니다.

건물과 지반에 흙더미가 가하는 압력이 워낙 커 예상치 못하는 안전 문제가 터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철거업체 대표 : (지자체에서) 그렇게 허가를 안 내줘요. 옆에 흙을 쌓아서 올라타서 한다는 건. 흙 쌓은 데 지반을 알 수도 없는 거니까.]

이 때문에 최근에는 크레인으로 굴착기를 건물 위로 올린 뒤 차례차례 건물을 해체하는 작업이 주로 이용됩니다.

흙더미의 압력을 측면에서 받고 있는 건물에 측면 철거 작업이 진행되는 것을 안전책임자가 방치했다면 심각한 직무유기로 봐야 한다고 말합니다.

[안형준/전 건국대학교 건축대학장 : 기둥과 보가 연결돼 있으면 (흙더미를) 지지할 수 있는데 다 헐어버려서…. 안전사고가 일어날 수밖에 없는 짓을 했기 때문에 일어난 거지.]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이소영) 

▶ 아들 생일상 차려놓고…돌아오지 못 한 가족
▶ '과실 규명' 현장 감식…공사 관련 업체 압수수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