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축구협회 "벤투호, 레바논전 상관없이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

축구협회 "벤투호, 레바논전 상관없이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21.06.10 17: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축구협회 "벤투호, 레바논전 상관없이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
벤투호가 오는 13일 레바논과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아시아축구연맹, AFC에 문의한 결과 어제(9일) 스리랑카전 승리를 통해 한국이 레바논전 결과와 관계없이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했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스리랑카를 5대 0으로 대파해 4승 1무를 기록하며 2위 레바논과 승점 차를 3점으로 벌렸습니다.

오는 13일 레바논전에서 져서 승점이 같아지더라도 골 득실에서 크게 앞서 조 1위를 지킬 확률이 높습니다.

월드컵 2차 예선에서는 애초 각 조 1위 8개 팀과 각 조 2위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 팀이 최종예선에 나설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2022년 월드컵 개최국으로 본선 자동진출권을 가진 카타르가 2023년 아시안컵 예선을 겸하는 이번 2차 예선에 출전해 E조에서 선두를 확정했습니다.

이 때문에 최종예선 진출권은 E조 카타르를 제외한 나머지 조 1위 7개 팀과 각 조 2위 가운데 상위 성적 5개 팀에 돌아가게 됐습니다.

더불어 북한이 중도에 대회 출전을 포기하면서 각 조 순위 산정에도 변화가 생겼습니다.

8개 조 가운데 H조는 북한의 불참으로 팀별로 6경기만 치르게 됐지만 나머지 조들은 8경기를 치러야 해서 형평성 논란이 생겼습니다.

결국 AFC는 각 조 2위 팀 간 순위를 가르는 방식을 변경했습니다.

H조를 제외한 나머지 조들은 2위 팀과 '꼴찌' 5위 팀 간의 경기 기록을 제외한 채 각 조 2위 팀들의 승점과 골 득실 등을 계산해 순위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만약 우리가 조 2위가 된다고 해도 각 조 2위 8개 팀 가운데 최소 4개 팀을 제칠 수 있어 최종예선 진출에 문제가 없다는 게 축구협회의 설명입니다.

축구협회가 AFC의 순위 결정 방식으로 계산한 결과 조 2위가 될 수 있는 C조 이란, E조 오만, G조 아랍에미리트, F조 키르기스스탄은 앞으로 최대 승점 3점만 따낼 수 있어 우리나라의 승점을 넘을 수 없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