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고 누적으로 레바논전 뛸 수 없는 김민재, 소속팀 조기 복귀

경고 누적으로 레바논전 뛸 수 없는 김민재, 소속팀 조기 복귀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21.06.10 16: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고 누적으로 레바논전 뛸 수 없는 김민재, 소속팀 조기 복귀
경고 누적으로 2022년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마지막 경기에 뛸 수 없게 된 수비수 김민재가 소속팀으로 먼저 복귀합니다.

대한축구협회는 김민재가 2차 예선에서 두 차례 경고를 받아 오는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레바논과의 최종전에 출전하지 못함에 따라 오늘(10일) 소집 해제됐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재는 2019년 11월 북한 원정 경기와 9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 경기에서 경고를 받아 2차 예선에서 경고 2개가 누적됐습니다.

예선에서 경고 2장을 받으면 다음 경기에 결장해야 합니다.

김민재는 스리랑카전 때 벤치에 있다가 후반전에 박지수 대신 투입돼 뛰던 중 경고를 받았는데, 이는 최종예선에 대비한 '숨은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북한이 2차 예선을 중도 포기하면서 북한전 결과가 무효가 됐지만 그때 받은 경고는 유지돼 스리랑카전을 앞두고 김민재는 경고를 하나 기록 중이었습니다.

스리랑카전을 경고 없이 지나간 뒤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자칫 경고를 받게 되면 최종예선 첫 경기에 나설 수 없는 상황이었는데 스리랑카전에서 2회 경고를 채우고 부담이 적은 레바논과의 경기를 건너뛰게 된 겁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