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르비아 배구 선수, 태국전 '눈 찢기'로 2경기 출전 정지 징계

세르비아 배구 선수, 태국전 '눈 찢기'로 2경기 출전 정지 징계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21.06.10 16: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르비아 배구 선수, 태국전 눈 찢기로 2경기 출전 정지 징계
세르비아 여자 배구 선수가 태국과 경기 도중 눈을 양옆으로 찢는 인종차별 제스처를 취했다가 2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습니다.

CNN 방송은 국제배구연맹(FIVB)이 산자 주르디예비치에게 2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리고 세르비아 배구연맹에 2만 2천 달러, 우리 돈으로 2천500만 원 규모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주르디예비치는 현지 시간으로 지난 1일 이탈리아에서 열린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 태국과 경기에서 양 손가락으로 눈을 좌우로 길게 찢는 동작이 TV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됐습니다.

'눈 찢기' 동작은 아시아인의 신체적인 특징을 비하하는 대표적인 인종차별 행위로, 주르디예비치의 행동은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비난을 받았습니다.

진상 조사에 나선 국제배구연맹은 주르디예비치가 스포츠 정신을 위반했다고 판단했습니다.

2경기 출전 정지 징계에 따라 주르디예비치는 앞으로 있을 벨기에, 캐나다와 경기에 뛰지 못하고 14일 한국전에는 출전할 전망입니다.

국제배구연맹은 세르비아 배구연맹에서 걷은 벌금을 "차별적인 행동에 대처하고 세계 배구인들의 문화적 감수성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을 후원하는데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대회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25일까지 열리는 여자배구 국가대항전으로 세계 랭킹 10위인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 16개국이 참가했습니다.

주르디예비치는 자신의 행동이 논란이 되자 인스타그램에 "내 실수를 알고 있고, 경기 직후 태국 대표팀에 사과했다. 나는 단지 팀원들에게 '이제 그들(태국대표팀)처럼 우리가 수비할 차례야'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을 뿐"이라고 사과의 글을 올렸습니다.

세르비아 배구연맹도 "태국 대표팀에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산자는 결코 태국 팀을 무시할 의도는 아니었다. 두 팀 선수들 간의 친밀한 분위기에서 나온 단순하고 불운한 오해일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혐오 범죄가 증가하는 가운데 이 같은 일이 벌어져 충격을 더했습니다.

주르디예비치의 '눈 찢기 동작'이 담긴 영상과 사진은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했고, 징계를 요구하는 청원서에는 수천 명이 사인했습니다.

(사진=세르비아 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