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집값 6~16% 내고 거주하는 '누구나 집'…선정 지역은?

집값 6~16% 내고 거주하는 '누구나 집'…선정 지역은?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6.10 12:12 수정 2021.06.10 14: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부동산 추가 공급방안을 논의해온 민주당 부동산특위가 인천과 안산, 파주 등 수도권 6개 지역에 1만여 가구를 신규 공급하는 안을 발표했습니다. 또, 당정 TF를 추가로 만들어서 주택 공급에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한세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는 '누구나 집' 시범사업 부지로 인천과 안산, 화성, 의왕, 파주, 시흥 등 6개 지역을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누구나 집' 프로젝트는 무주택자와 신혼부부, 청년세대가 집값의 6~16%만 우선 내고 장기 거주할 수 있는 제도로, 10년 뒤 최초 공급가에 집을 매입할 수 있습니다.

거주하는 10년 동안 임대료는 시세의 80~85%로 제한됩니다.

부동산특위 김진표 위원장은 6개 지역에 총 1만 785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라며, 연내 사업자를 선정해 내년 초부터 분양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진표/민주당 부동산특위 위원장 :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룰 수 있는 그런 구체적인 공급 계획을 가시화해서 만들어서, 손에 피부에 와닿게 만들어서….]

특위는 또, 2기 신도시인 화성 동탄과 양주 회천, 파주 운정, 평택 고덕 내 유보용지 가운데 일부를 주택용지로 활용해 약 5천800가구를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사전청약은 내년에 진행됩니다.

특위는 아울러 향후 공급대책 당정 TF에 더해 민주당 서울시의원으로 꾸려진 서울시의회 TF와 정기 합동회의를 열기로 했습니다.

합동회의는 이달 말 서울을 비롯한 도심 내 복합개발부지 발굴과 주택공급 방안을 추가로 발표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