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신 맞으면 해외여행 간다…'트래블 버블' 막바지 협의

백신 맞으면 해외여행 간다…'트래블 버블' 막바지 협의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1.06.10 07:14 수정 2021.06.10 08: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르면 다음 달부터 백신을 2차까지 다  맞은 사람은 여행사를 통해 해외 단체 여행을 할 수 있을 걸로 보입니다. 코로나 방역을 잘하고 있는 나라들끼리 격리조치 없이 여행을 허락해 주는 제도를 도입하기 위해 우리 정부가 막바지 협의를 하고 있는데 여행 업계가 벌써부터 들썩이고 있습니다.

정다은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로 각국이 입국자 격리 조치를 의무화하면서 사실상 중단됐던 해외여행이 이르면 다음 달부터 가능해집니다.

우리 정부가 여행 안전 권역, 이른바 '트래블 버블' 제도를 활용해 방역이 잘된 다른 나라들과 서로 격리 없는 여행을 허용하기로 한 겁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코로나19로 국가 간 이동이 오랫동안 제한되면서 항공·여행 업계는 심각한 타격을 입은 반면, 해외여행 재개를 희망하는 국민들은 많아지고 있습니다.]

싱가포르, 타이완, 괌, 사이판 등 동남아 지역 방역당국과 막바지 협의 중입니다.

우선 백신 접종을 끝낸 사람의 여행사를 통한 단체 여행만 허용됩니다.

한 주에 한두 차례, 한 번에 2백 명 정도로 인원도 제한됩니다.

출발 3일 전까지 한 차례, 도착 상대국에서 다시 코로나 검사를 받아 모두 음성이 나와야 여행을 할 수 있습니다.

정부의 이런 계획에 여행사들은 '트래블버블' 우선 후보지뿐 아니라 유럽지역 상품을 속속 내놓고 있고,

[이상호/여행사 대표 : 연계해서 상품을 발표하게 된 겁니다. 저희는 정말 가뭄의 단비 같은 소식이었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저비용항공사들은 해외 노선 운항 재개에 착수했습니다.

[박보경/저비용항공사 담당자 : 괌은 지금 8월 초부터 주 2회 이상 운항하려고 준비를 하고 있고요. (올해 안에) 코로나 이전보다 한 85% 정도 회복하려고 (준비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