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장성우 결승 투런' KT, 마운드 무너진 SSG에 완승

'장성우 결승 투런' KT, 마운드 무너진 SSG에 완승

유병민 기자

작성 2021.06.09 22: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KT wiz가 선발진이 무너진 SSG 랜더스를 꺾고 1위 자리에 한 걸음 더 다가갔습니다.

KT는 오늘(9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와 원정경기에서 선발투수 배제성의 호투와 유한준의 맹타를 앞세워 7대 3으로 승리했습니다.

KT는 1회 상대 팀 대체선발 이건욱을 상대로 3점을 뽑았습니다.

선두 타자 조용호의 좌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와 알몬테의 중전 적시타, 유한준의 좌월 투런포가 이어졌습니다.

이건욱이 2회 어깨 통증을 호소하며 자진 강판해 경기 분위기가 KT로 크게 기울었습니다.

그러나 KT는 2회 말 배제성이 한유섬에게 우월 솔로 홈런을 내줬고, 3회 노아웃 1, 3루에서 고종욱에게 희생타를 허용하며 한 점 차로 쫓겼습니다.

이어진 원아웃 만루 위기에선 최주환에게 희생타를 내줘 3대 3 동점이 됐습니다.

KT 타선은 4회 다시 득점을 쌓았습니다.

황재균의 볼넷으로 만든 노아웃 1루에서 장성우가 바뀐 투수 장지훈을 상대로 좌월 결승 투런포를 터뜨렸습니다.

이어 심우준의 내야 안타와 조용호의 중전 안타로 원아웃 1, 2루 기회를 만든 뒤 이중 도루와 상대 투수 폭투로 추가점을 뽑았습니다.

5회엔 원아웃 1, 2루에서 장성우가 병살타성 내야 땅볼을 쳤는데, 상대 1루수 제이미 로맥이 포구 실책을 범했고, 그 사이 2루 주자 유한준이 홈을 밟아 7대 3으로 도망갔습니다.

승기를 잡은 KT는 7회 주권, 8회 이창재, 9회 김재윤이 SSG 타선을 꽁꽁 묶으며 경기를 마무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