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쌓여가는 택배 상자…'분류 개선' 5개월째 공염불

쌓여가는 택배 상자…'분류 개선' 5개월째 공염불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21.06.09 20:41 수정 2021.06.09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택배노조가 오늘(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갔습니다. 힘이 많이 드는 택배 분류 작업을 회사가 맡는 것으로 지난 1월에 합의했었는데, 그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노조는 말합니다.

파업의 쟁점과 전망, 정성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물류센터 분류시설이 멈춰 섰고, 배송을 기다리는 택배 물건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습니다.

택배노조가 90%가 넘는 찬성률로 무기한 전면 파업에 돌입했습니다.

[사회적 합의 거부하는 택배사를 규탄한다!]

전체 노조원 6천600명 가운데 2천100여 명이 파업에 참여했고, 쟁의권이 없는 4천500명은 분류 작업 거부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노조가 파업에 나선 것은 과로 원인으로 지목된 분류 작업을 택배사가 맡기로 했던 지난 1월 사회적 합의가 여전히 지켜지지 않고 있어서입니다.

합의 5개월이 지났지만 분류 작업의 상당 부분을 여전히 택배기사들이 맡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택배사는 비용 인상과 인력 충원 등에 시간이 필요하다며 1년 유예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진경호/전국택배노조 위원장 : 1년 동안 택배노동자들이 죽든 말든 이미 올린 택배 요금을 통해서 자신들의 배를 불리겠다고 하는….]

한 차례 타결해놓고도 도돌이표처럼 갈등이 이어지는 이유는 1차 사회적 합의에 택배사가 분류 작업을 맡는다는 선언적 내용만 담고 구체적인 시간표를 정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택배비 개편 문제도 풀어야 할 숙제입니다.

국토부는 용역을 통해 분류 인력 투입 등을 위해 택배비 170원 인상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는데, 택배노조는 과로사를 막기 위해 줄어든 노동시간만큼 줄어든 임금을 보전할 방안도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택배사들은 화주에게 주는 '백마진' 같은 불합리한 택배비 구조 개편이 선행돼야 한다며 불만스러운 입장.

국토부는 노조와 택배사를 상대로 중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김선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