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OC, 도쿄올림픽서 북한 불참 공식화…출전권 재배분

IOC, 도쿄올림픽서 북한 불참 공식화…출전권 재배분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6.09 09: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IOC, 도쿄올림픽서 북한 불참 공식화…출전권 재배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다음달 열릴 예정인 도쿄올림픽에서 북한이 불참할 것이라는 사실을 공식화했습니다.

IOC는 북한의 불참에 따라 북한에 할당된 올림픽 출전권을 재배분할 계획이라고 로이터통신, 교도통신이 9일(한국시간)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코로나19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려고 7월 23일 개막할 예정인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는다고 올해 4월 6일 체육성이 운영하는 '조선 체육'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발표했습니다.

IOC는 공식 채널로 북한의 불참 의사를 전달받지 못했다며 끝까지 참가를 설득하겠다고 밝혔지만, 9일 끝난 IOC 집행위원회에서 북한의 불참을 공식화하고 출전권을 다시 분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제임스 매클리오드 IOC 올림픽 연대 국장은 화상 기자회견에서 "4월에 그들(북한)은 총회를 열었고 당시 (불참) 결정을 했다"며 "문제는 그들이 우리에게 공식적으로 알리지 않았다는 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이유에 대해, 그리고 그들에게 가능한 한 많은 확약을 제공하기 위해 많은 논의를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그러나 "우리는 출전권에 관해 결정을 해야 할 지경까지 이르러 오늘 IOC 집행위원회가 (재배분을) 결정했다"며 티켓 재배분은 (올림픽 출전을 기다리는) 다른 선수들을 위한 공정성 차원의 결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이 하계 올림픽에 불참하는 것은 1988년 서울 올림픽을 보이콧한 이후 33년 만입니다.

IOC는 또 도쿄 올림픽에 출전할 난민팀 선수 명단도 발표했습니다.

도쿄 올림픽에 출전할 난민팀 선수들
아프가니스탄과 에리트레아, 시리아, 베네수엘라 등 11개국 출신 선수 29명은 태권도와 수영, 레슬링 등 12개 종목에 출전할 예정입니다.

난민팀은 '난민 올림픽 팀'의 뜻을 지닌 프랑스어 머리글자를 딴 'EOR'이라는 이름으로 IOC와 유엔난민기구(UNHCR)의 지원을 받아 출전합니다.

(사진=IOC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