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투기 의혹 12명 떠나라…국민 불신 해소"

민주당 "투기 의혹 12명 떠나라…국민 불신 해소"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6.09 07:08 수정 2021.06.09 08: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이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을 받는 소속 의원 12명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했습니다. 민주당은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인 분노를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강청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주당은 부동산 불법거래 연루 의혹을 받는 국회의원 12명 전원에 대한 탈당 권유라는 초강수를 던졌습니다.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을 받는 김한정· 서영석 · 임종성 의원과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을 받는 김주영 · 김회재 · 문진석 · 윤미향 의원, 농지법 위반 의혹의 양이원영 · 오영훈 · 윤재갑 · 김수흥 · 우상호 의원이 대상입니다.

이들 가운데 탈당하면 의원직을 잃게 되는 비례대표 양이원영, 윤미향 의원에 대해선 출당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 부동산 의혹 12명 탈당 권유·출당 조치
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당사자의 소명을 듣는 절차도 따로 밟지 않고 선제적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용진/민주당 수석대변인 :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무소속 의원으로서 공정하게 수사에 임하여 의혹을 깨끗이 해소하기를 기대합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송영길 대표가 농지법 위반 같은 경미한 사안의 경우 선처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지만, 다수의 최고위원들이 송 대표 스스로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출당 등 엄정 대처하기로 약속한 만큼 예외가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고용진/민주당 수석대변인 : 내로남불이라는 지탄을 조금이라도 듣지 않기 위해서 철저하게, 어떻게 보면 과도하게 조치를 취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탈당 권유를 받은 지역구 의원 10명 가운데 김수흥 · 김주영 · 문진석 · 서영석 · 윤재갑 · 임종성 의원 등 6명은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며 탈당 의사를 밝혔습니다.

우상호 의원 등 4명은 탈당 거부 의견을 밝혀 진통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