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여기로 송금"…제로페이 수당이 공무원 '용돈'

[단독] "여기로 송금"…제로페이 수당이 공무원 '용돈'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21.06.08 19: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독] "여기로 송금"…제로페이 수당이 공무원 용돈
제로페이 가맹점을 모으는 민간인 서포터즈에게 지급돼야 할 제로페이 수당을 서울 한 동사무소 공무원들이 받아 챙겼다가 지난 4월 국민권익위로부터 적발됐습니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의 카드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2018년 말 도입됐는데, 도입 초반 소상공인 가맹률이 낮은 게 문제였습니다.

그래서 공무원들이 직접 시장을 돌며 제로페이 가맹 실적을 채우기도 했고, 서울시에서는 시민 서포터즈를 꾸려 점포를 돌며 가맹 원서를 받으면 건당 수당 1만 5천 원을 주는 당근책도 썼습니다.

수당 지급에는 서울시 예산 2억 3천만 원이 들었습니다.

공무원들은 이 수당의 대상이 아닌데, 공무원들이 자신들의 가맹 실적을 서포터즈 실적에 끼워 수당을 받게 한 뒤 이를 다시 송금받는 식으로 돈을 챙겼던 사실이 이번에 드러난 겁니다.

SBS 취재 결과 서포터즈 1명이 한 달 동안 가맹 수당을 100건 넘게 타간 사례가 총 23건입니다.

서울시는 일반 시민이 올렸다고 보기에 과도한 실적으로 판단해 공무원들의 수당 빼먹기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전수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