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양이 14마리 남겨둔채 이사간 세입자…유기 혐의로 고발키로

고양이 14마리 남겨둔채 이사간 세입자…유기 혐의로 고발키로

월세 밀리자 급히 떠난 듯…1주일 가량 방치, 동물보호협회서 구조

SBS 뉴스

작성 2021.06.08 16:42 수정 2021.06.08 16: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고양이 14마리 남겨둔채 이사간 세입자…유기 혐의로 고발키로
한 아파트 세입자가 이사를 가며 고양이 14마리를 빈집에 남겨두고 떠나 관할 지자체가 세입자를 수사기관에 고발하기로 했다.

8일 부산진구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집주인은 계약기간이 끝난 아파트를 찾았다가 집안에 고양이 14마리를 발견했다.

집 안에는 각종 쓰레기와 버리고 간 살림살이가 널브러져 있었고 집 안 곳곳에는 고양이 배설물이 쌓여 있었다.

캣타워와 방 곳곳에서는 고양이들이 숨어있다가 뛰어나오며 사람을 경계했다.

집주인은 관할구청에 이 사실을 곧바로 신고했다.

집주인은 "세입자가 계속 월세를 미루다 계약기간이 끝나 집에 들어가 봤더니 이런 상태였다"며 "고양이는 1주일 이상 방치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부산진구는 곧바로 유기동물 및 동물보호 관리협회에 연락해 고양이를 모두 구조했다.

다행히 고양이들은 사료와 물이 떨어지기 전 발견돼 건강이 크게 나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전해진다.

발견된 고양이는 14마리 모두 성묘(성인 고양이)로 애완묘 보다는 길고양이에 가까웠다.

관할 구청은 세입자가 고양이를 유기했다고 보고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이상원 부산진구 일자리경제과 주무관은 "전 거주자가 키울 능력이 없어 고양이를 남겨두고 급하게 이사를 간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연락이 닿지 않고 있어 키우던 고양이를 유기했다고 판단해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동물 유기행위는 지난 2월 개정된 동물보호법 시행령·규칙에 따라 기존 300만원 이하 과태료 처분에서 벌금형으로 처벌이 강화됐다.

(연합뉴스/사진=부산진구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