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딸인 척 중학교 침입…종일 '유튜브' 찍은 美 30대의 변명

[Pick] 딸인 척 중학교 침입…종일 '유튜브' 찍은 美 30대의 변명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6.08 15: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3살 딸로 위장해 중학교 들어간 30대 엄마…목적은 '유튜브'
중학생 딸로 위장하고 몰래 학교 안에 들어가 온종일 활보한 30대 미국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7일 미국 NBC 등 외신들에 따르면, 텍사스주 엘패소에 사는 케이시 가르시아 씨는 최근 '13살 딸인 척하고 학교 가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가르시아 씨는 딸 줄리의 평소 화장법을 그대로 따라 하고, 줄리의 안경과 옷을 착용한 채 등교했습니다. 그는 학교 건물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딸의 학생증을 '도용'하기도 했습니다.

13살 딸로 위장해 중학교 들어간 30대 엄마…목적은 '유튜브'
가르시아 씨는 학생들, 교직원들과 최대한 마주치지 않으려 노력하며 수업도 들으러 다녔습니다. 줄리의 친구들이 먼저 인사를 걸어올 때도 있었지만, 딸과 키와 몸집이 비슷한 데다 마스크까지 끼고 있던 가르시아 씨는 매번 들키지 않는 데 성공했습니다.

'위장 침입'은 오후 수업 도중에서야 드러났습니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한 교사가 가르시아 씨를 보고 "너는 줄리가 아니잖아"라고 말한 겁니다. 이에 가르시아 씨는 사실을 인정했고, 이후 교장실로 불려갔습니다.

13살 딸로 위장해 중학교 들어간 30대 엄마…목적은 '유튜브'
학교 측 신고를 받은 현지 경찰은 가르시아 씨의 행적을 조사하기 시작했습니다. 경찰은 유튜브 영상에 담긴 내용을 바탕으로 무단 침입 및 공문서위조 혐의 등을 적용해 가르시아 씨를 체포했습니다.

그런데 7,900달러(약 880만 원)의 보석금을 내고 가까스로 풀려난 뒤에도, 가르시아 씨는 경찰에 체포된 과정까지 유튜브에 공개하며 논란을 키웠습니다.

누리꾼들은 "유튜브 영상을 위해 딸의 학교생활을 위기에 빠뜨렸다", "다른 학생들은 무슨 죄인가", "너무 소름 돋는다"는 등 날 선 반응을 쏟아냈습니다.

13살 딸로 위장해 중학교 들어간 30대 엄마…목적은 '유튜브'
논란이 커지자 가르시아 씨는 "내 진정성이 의심받는 것 같다. 나는 유튜브 조회 수를 바라고 이 일을 벌인 것이 아니다"라며 해명하고 나섰습니다.

그는 "내가 들키지 않을 수 있었던 이유는 교사들이 학생에게 그만큼 관심이 없었기 때문"이라며 학교 측에 화살을 돌렸습니다. 이어 "아이들이 머무는 학교 보안이 얼마나 허술한지 보여주고 싶었다. 내 생각엔 내 영상이 충분히 증명해준 것 같다"며 교육 당국을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해당 지역 교육청장은 "최근 학부모가 연루된 학교 보안 침해 사례가 있었다"며 "우리 교육 당국은 늘 안전을 위한 조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학교 보안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Casey Garcia' 유튜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