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계종 종평위 "'예수님 강요' 전도 행위 비상식적…중단해야"

조계종 종평위 "'예수님 강요' 전도 행위 비상식적…중단해야"

SBS 뉴스

작성 2021.06.08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계종 종평위 "예수님 강요 전도 행위 비상식적…중단해야"
대한불교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8일 "부처님오신날 조계사 앞에서 '예수재단' 소속 신자들이 피켓을 들고 찬송가를 부르며 불자들에게 예수님을 믿으라고 강요한 전도행위는 종교갈등을 일으키는 비상식적 행위로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조계종 종평위는 이날 '부처님오신날 예수재단 집단시위사태에 대한 입장문'을 내 이같이 밝히면서 "해당 교단은 물론이고 교단을 대표하는 연합기구는 종교 간의 화합을 해치는 이러한 행위를 더 이상 방관하지 말고,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종교 간의 화합을 해치는 사안이 발생할 시, 이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종교 간 화합 정신으로 국민 모두의 삶이 행복하고 평화롭기를 기원한다"고 바랐다.

앞서 개신교인 10여명은 부처님오신날인 지난달 19일 조계사 앞에서 '하나님 뜻을 전파하러 왔다'며 찬송가를 부르고 불교를 비방하는 구호를 외치는 소란을 피웠다.

이후 조계종 직원인 종무원 60여명은 법요식 행사진행을 방해했다며 이들을 경찰에 고소했고, 개신교 단체인 '평화나무'도 고발에 나섰다.

(연합뉴스/사진=조계사 청년회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