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12명 부동산 투기 의혹"…"명단 공개하라"

"민주당 12명 부동산 투기 의혹"…"명단 공개하라"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6.08 07:24 수정 2021.06.08 09: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권익위원회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가족 12명이 부동산을 불법 거래한 의혹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오늘(8일) 긴급 지도부 회의를 열고 이들 명단을 공개할지 결정할 예정입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7년간 부동산 거래, 보유 과정에서 불법 의혹이 있다고 밝힌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그 가족은 모두 12명, 건수로는 16건입니다.

12명 가운데 6명은 의원 본인, 5명은 배우자, 나머지 1명은 기타 가족이고 3기 신도시 관련 의혹은 2건입니다.

민주당이 LH 사태 이후 지난 3월 소속 의원 174명과 가족 등 816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의뢰한 결괍니다.

지역구 개발 사업과 관련해 토지를 매입하거나 대규모 개발 계획을 발표하기 전, 의원 본인이나 가족 명의로 부동산을 매수한 사례도 포함됐습니다.

거주지와 상당히 떨어진 곳에 무연고 농지를 취득했지만, 영농 흔적은 확인할 수 없는 사례도 있었습니다.

다만, 권익위는 실명과 구체적인 장소는 공개하지 않은 채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와 민주당에 명단과 관련 자료를 넘겼습니다.

[김기선/국민권익위원회 심사보호국장 : 행정조사라는 한계가 있고 권익위가 최종 결론을 내리는 그런 사안이 아니고, 결국은 특수본에서 수사를 해서 결론을 내야 될 사안이기 때문에….]

권익위 조사는 등기부등본과 국회 재산신고 내역의 교차검증 방식으로 진행됐고, 일부 현장조사도 실시됐습니다.

민주당은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권익위 조사 결과를 검토한 뒤 명단 공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고용진/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국회의원의 가족에 관련된 것도 있을 것 아닙니까. 그래서 그것은 좀 내용을 보고 말씀드리지만, 원칙은 투명하게 하겠다, 그다음에 엄정하게 하겠다….]

국민의힘은 두 달이 넘게 전수조사를 해놓고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을 받는 의원들을 밝히지 않는 건 국민 기만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