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0대 여학생들에게 성매매 강요…전담팀 꾸려 수사

10대 여학생들에게 성매매 강요…전담팀 꾸려 수사

G1 조기현 기자

작성 2021.06.08 0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쉽게 돈 벌게 해준다며 10대 여학생들을 유인해 조직적으로 성매매를 강요하고 돈까지 빼앗은 일당이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피해자 중에는 어린 중학생도 있었습니다. 

G1방송 조기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고등학생 A 양이 덫에 걸린 건 작년 9월입니다.

알고 지내던 오빠들이 돈을 벌어보자며 성매매를 제안했습니다. 

처음에는 거절했지만 오빠들은 집요했습니다. 

마지못한 한 번은 두 번이 됐고, 부탁은 곧 강요가 됐습니다.

[피해 여고생 (음성대역) :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쉬고, 힘들다고 그래도 하루에 6개 꼭 채우고 간다고.]

이들은 만약을 대비해 학생들이 성매수남의 정보를 전혀 알 수 없도록 했습니다.

대포폰을 사용해 가입과 탈퇴가 쉬운 채팅앱으로 성매수남을 물색했습니다. 

신분 확인 절차가 허술한 무인텔을 주로 이용하게 했고, 시간과 장소를 정하면 미리 조직원들이 찾아 수차례 차량으로 주변을 확인했습니다. 

현금으로 15만 원을 받게 해 알선비와 차량비 등으로 10만 원을 챙겨갔습니다.
 
[피해 여고생 (음성대역) : 제가 직접 성매수남이랑 연락한 적은 없고요, 오빠들이 채팅으로 그날그날 손님을 잡아줬어요. 랜덤 방식의 채팅이라고 들었어요.]

이런 식으로 미성년자를 성 착취하고 있는 일당은 취재진이 확인한 것만 원주권에 2개 조직입니다.

20대 남성들이고, 피해자는 고등학생은 물론 중학생까지 포함돼 있었습니다. 

길게는 4년 가까이 조직이 유지됐고, 확인된 미성년자 피해자만 20명에 이릅니다. 

근거지는 원주에 뒀지만, 범행 지역은 강원도 전역은 물론 경기권까지 뻗었습니다.

[피해 여중생 (음성대역) : 일하는 애들이 몇 명 있다. 여자 사진을 보여줬는데 누군지 모르겠어요. 진짜인지는 모르겠는데 걔는 일을 잘한다 그러면서….]

취재가 시작되자 경찰은 20대 조직원들이 벌인 청소년 성 착취 범죄를 집중 수사할 전담팀을 꾸려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