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웅산 수치 재판 결과 다음 달 나온다…"유혈 상황 아는 듯"

아웅산 수치 재판 결과 다음 달 나온다…"유혈 상황 아는 듯"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1.06.07 22: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웅산 수치 재판 결과 다음 달 나온다…"유혈 상황 아는 듯"
미얀마 군부에 의해 4개월 넘게 가택 연금 중인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에 대한 재판 결과가 다음 달 하순쯤 나올 것으로 전망됩니다.

현지 시간 7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변호인단은 수치 고문에 대한 본격적인 재판이 오는 14일 수도 네피도에서 시작돼 다음 달 26일까지는 마무리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변호인단은 이날 수치 고문을 면담한 뒤 이같이 밝혔습니다.

변호인단을 이끄는 킨 마웅 조는 로이터 통신에 수치 고문이 이날 심리에 출석했으며 건강하다고 전했습니다.

또, 미얀마에서 벌어지는 유혈 상황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수치 고문은 이날 변호인 없이 재판을 받으라는 법원 방침에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웅산 수치는 가택연금 이후 불법 수입한 무전기를 소유하고 사용한 것을 비롯해 지난해 11월 총선 과정에서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어긴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또 전기통신법 위반과 뇌물수수 혐의, 최대 14년 간의 징역형 선고가 가능한 공무상 비밀엄수법 위반 혐의도 받고 있는데 수치 고문은 이런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