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갑자기 사라진 '투구'…심판 주머니로 '쏙~'

갑자기 사라진 '투구'…심판 주머니로 '쏙~'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1.06.07 21: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대학야구에서 희한한 장면이 연출됐습니다. 투수가 던진 공이 갑자기 사라졌는데 주심의 주머니에서 발견됐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투수가 던진 공이 타자 몸 쪽을 파고들더니 갑자기 사라집니다.

당황한 포수가 이리저리 둘러보지만 공은 보이지 않고, 타자가 3루 주자를 향해 홈으로 들어오라고 손짓해도 주자는 어리둥절해할 뿐입니다.

그런데 주심이 뭔가 눈치챈 듯 타임을 외치더니 주자들을 한 루씩 진루시킵니다.

상대 팀이 항의하자 가슴 쪽 주머니에서 태연하게 공을 꺼냅니다.

공이 포수 미트를 스치고 주심의 주머니 속으로 쏙 들어간 겁니다.

[현지 중계 : 이런 장면은 본 적이 없습니다. 어떤 규칙을 적용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규정에도 없는 희한한 상황은 '투수의 폭투'로 기록됐고 주심은 주자들의 진루 권리를 인정하며 해프닝을 정리했습니다.

---

이 장면은 2년 전 메이저리그에서 나온 이른바 '주머니 홀인원'을 떠올리며 뜨거운 화제가 됐습니다.

이때는 파울 타구가 주심의 '공 주머니' 안으로 직행했는데, 아무 일 없다는 듯 공을 꺼내 포수에게 건넨 주심의 능청스러움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영상편집 : 이정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