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보] 한 집에 6명 계약…사기 고발해도 1년째 수사

[제보] 한 집에 6명 계약…사기 고발해도 1년째 수사

송성준 기자 sjsong@sbs.co.kr

작성 2021.06.07 20:39 수정 2021.06.07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드디어 내 집을 마련했다는 기쁨 속에 아파트를 분양받고 입주하려 했더니 나 말고도 집주인이 5명이나 더 있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한 동짜리 30세대 아파트였는데 분양받은 사람은 90명이 넘었습니다.

제보 내용, 송성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부산 연제구의 한 동짜리 신축 아파트입니다.

한 집에 6명 계약
지난해 2월 준공됐는데 분양을 받은 A 씨는 아직도 새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미 다른 사람이 살고 있어서입니다.

알고 보니 이 집을 분양받은 사람이 자기 말고 4명이나 더 있었습니다.

한 집에 집주인5명
[A 씨/분양 피해자 : 지금 이사도 못하고 들어가도 나가도 못하고 완전히 사는 게 사는 게 아닙니다.]

이 아파트에는 이런 집이 한둘이 아닙니다.

한 집을 6명이 분양받는 등 30세대의 분양권자만 90여 명에 이릅니다.

[B 씨/분양 피해자 : 평생 자기 집 하나 없이 이렇게 살던 사람들이라서 자기 집 하나 장만해보려고 그런데 좀 싸게 해주겠다 그래서 다 현혹돼가지고 계약을 한 거예요.]

시행사 분양과는 별도로 공사 도중 아파트 등기 권리를 넘겨받은 시공사도 함께 마구잡이로 분양권자를 끌어모으면서 이런 일이 생겼습니다.

[공사 하청업체 채권단 : 사실 건설업계에서는 알만한 사람들은 알고 있는 편법적인 수법이죠. (시행사와 시공사 간) 특수한 관계가 존재하지 않는다면 이렇게 일이 안 일어나죠.]

분양가가 3억 원 정도로 피해액만 200억 원가량으로 추산됩니다.

보상은 막막합니다.

감정가 90억 원 정도의 이 아파트 전체를 강제매각해 피해 보상을 하려 해도, 시행사 측이 은행권에서 빌린 돈 60억 원과 밀린 공사 대금 20억 원을 빼면 사실상 남는 돈이 없습니다.

[A 씨/분양 피해자 : 건축주는 자기 재산을 자기 마누라 앞으로 아들 앞으로 싹 다 빼돌리고 지금 우리는 길거리에 나 앉게 생겼습니다. 그런데 검찰이고 경찰이고 뭐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시행사 대표가 SBS의 연락을 받지 않는 가운데, 검찰과 경찰 수사도 1년 넘게 지지부진해 피해 주민들의 속이 타들어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경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