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선변호사 '직무유기' 고소…추가 압수수색

국선변호사 '직무유기' 고소…추가 압수수색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06.07 20:15 수정 2021.06.07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군합동수사단이 오늘(7일)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유족 측은 사건 초기 피해자의 변호를 맡았었던 공군 법무실 소속 국선변호사를 고소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분향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김혜영 기자, 먼저 유족 측은 어떤 혐의로 국선변호사를 고소한 것입니까?

<기자>

유족 측이 우선 제기한 혐의는 직무유기입니다.

지난 3월 9일 변호인으로 지정된 이후에 제대로 된 조력을 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A 중사가 숨질 때까지 한 차례도 직접 면담하지 않고 전화 통화와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이 전부라는 것이 유족 측의 주장입니다.

이에 대해 B 씨 측 변호인은 SBS와의 통화에서 신혼여행 등 개인적인 사정이 있었고, A 중사와 7차례 통화를 했고 또 12차례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유족 측은 B 씨에게는 직무유기 혐의 외에 묵과할 수 없는 다른 혐의가 더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합동수사단이 압수수색에 나선 곳은 어디인가요?

<기자>

합동수사단이 오늘 오후 압수수색에 나선 곳은 A 중사 사건이 발생한 공군 20전투비행단입니다.

공군 부사관 성폭력 사건
A 중사를 회유하는 등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한 의혹을 받고 있는 직속상관 노 모 준위와 노 모 상사가 근무했던 사무실이 대상입니다.

이들과 성추행 사고 당시에 차량을 운전했었던 하사의 주거지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합동수사단은 회유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A 중사의 남편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서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앵커>

수사와 별도로 국방부도 자체 감사에 들어갔죠?

<기자>

네, A 중사가 근무했던 제20전투비행단, 그리고 제15특수임무비행단과 공군본부 양성평등센터가 대상입니다.

양성평등센터는 성추행 사건 발생 3일 만인 지난 3월 5일에 피해 사실을 인지하고도 한 달 이상 국방부에 이 내용을 보고 하지 않은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청와대 회의에서 최근 군과 관련해 국민이 분노하는 사건은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면서 병영문화 개선을 위한 기구를 설치하고 민간도 참여하도록 하라고 오늘 지시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세경, 영상편집 : 박지인, 현장진행 : 편찬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