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野, 첫날 투표율 25.8% 최고치…유불리 해석 엇갈려

野, 첫날 투표율 25.8% 최고치…유불리 해석 엇갈려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6.07 18: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野, 첫날 투표율 25.8% 최고치…유불리 해석 엇갈려
국민의힘 차기 지도부 경선에서 당원 투표율이 첫날 약 26%를 기록했습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오늘(7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당원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한 모바일 투표율이 25.83%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모바일 투표가 도입된 2019년 2·27 전대 20.57%, 2017년 전대 20.89%를 넘어선 수치입니다.

모바일 투표율은 투표 시작 1시간 만인 오전 10시 기준 9.03%를 기록했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이준석 돌풍'이라는 흥행 요소에 더해 코로나19 여파로 체육관 전대가 아닌 언택트 전대로 진행되면서 모바일 투표의 비중이 커진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됩니다.

당원 대상 투표는 오는 10일까지 진행되는데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최종 투표율이 50%를 넘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높은 투표율과 관련해서 이준석 돌풍의 여파로 이 후보 지지표가 쏠렸다는 관측과 함께, 신진 돌풍에 위기감을 느낀 당원들이 결집한 결과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