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반도체 클러스터 투기 의혹' 경찰, 용인시청 압수수색

'반도체 클러스터 투기 의혹' 경찰, 용인시청 압수수색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1.06.07 1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반도체 클러스터 투기 의혹 경찰, 용인시청 압수수색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7일 용인시청 공무원들의 땅 투기 혐의와 관련해 오후 2시 30분부터 2시간여 동안 용인시청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번 압수수색은 A씨 등 시 공무원 3명이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반도체 클러스터 일대 토지를 내부 정보를 이용해 매입했다는 의혹에 대한 증거자료 수집을 위해 실시됐습니다.

해당 혐의로 압수수색이 진행된 것은 지난 4월 23일 용인시청 등 10곳이 압수수색을 받은 이후 두 번째입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3월 용인시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아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A씨 등을 입건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용인일반산업단지㈜가 용인 처인구 원삼면 독성·고당·죽능리 일원 416만㎡에 차세대 메모리 생산기지를 구축하는 사업입니다.

SK하이닉스는 이곳에 약 122조 원을 투자해 반도체 생산 단지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사진=용인시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