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찰인 줄 모르고" 강도미수범, 여경에 흉기 휘두르다 '줄행랑'

"경찰인 줄 모르고" 강도미수범, 여경에 흉기 휘두르다 '줄행랑'

신정은 기자

작성 2021.06.07 16: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찰인 줄 모르고" 강도미수범, 여경에 흉기 휘두르다 줄행랑
퇴근하던 여경을 상대로 강도 행각을 벌이려던 20대 남성이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경기 이천경찰서는 강도미수 등 혐의로 20대 남성 A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오늘(7일) 오전 7시 반쯤 경기 이천시의 한 원룸 건물 입구에서 평상복을 입은 인근 지구대 소속 B 순경을 흉기로 위협한 뒤 목을 조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갑작스러운 공격에 B 순경은 거세게 저항하며 소리를 질렀고, 실랑이 끝에 A 씨는 범행을 포기한 채 현장에서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곧바로 사건 현장 일대 탐문수사를 벌였습니다.

그러던 중 사건 발생 50여분 뒤 A 씨가 20km 남짓 떨어진 여주시 한 파출소에서 자수한 사실을 확인한 뒤, A 씨를 파출소에서 긴급 체포했습니다.

A 씨는 범행 이후 자신의 차를 몰고 여주시로 달아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B 순경은 별다른 상처를 입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최근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5천만 원 정도 빚이 생겨서 이를 갚으려 범행을 저질렀다"며 "(B 순경이) 경찰인 줄 모르고 금품을 빼앗으려고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에 대해선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며 "A 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