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수조사 결과, 민주당 의원·가족 12명 부동산 의혹

전수조사 결과, 민주당 의원·가족 12명 부동산 의혹

김아영 기자

작성 2021.06.07 16: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권익위원회가 민주당 의원과 그 가족들의 부동산 거래를 전수조사했더니, 여당 국회의원과 그 가족 12명, 건수로는 16건의 법령 위반 의혹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권익위는 관련 자료를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에 넘겼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권익위가 민주당 의원 174명을 포함해 그 배우자, 직계 존비속 등 모두 816명의 부동산 거래 내역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권익위는 지난 7년 치 내역을 조사한 결과, 부동산 거래-보유 과정에서 법령 위반 의혹 소지가 있는 국회의원과 그 가족은 총 12명 건수로는 모두 16건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가운데 국회의원 본인이 관련된 경우는 6명, 배우자가 관련된 경우는 5명이라는 게 권익위의 설명입니다.

권익위는 유형별로는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이 6건,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이 3건, 농지법 위반 의혹이 6건, 건축법 위반 의혹은 1건이라고 밝혔습니다.

LH 사태에서 논란이 됐던 3기 신도시 관련 의혹은 2건으로 조사됐습니다.

권익위는 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공직자에 대한 국민 신뢰가 크게 떨어진 상황이라면서 경중에 관계없이 사실 확인이 필요한 모든 사안을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에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월 민주당이 전수조사를 의뢰함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권익위는 금융거래 내역 동의서 등을 받아 관련 조사를 벌여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