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도쿄올림픽 무관중?…긴급사태 기준 적용해도 310만 명

도쿄올림픽 무관중?…긴급사태 기준 적용해도 310만 명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6.07 1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도쿄올림픽 무관중?…긴급사태 기준 적용해도 310만 명
오는 7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 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 중 스포츠 행사 관중 제한 기준을 적용해도 전체 수용 가능 관중 수가 310만 명에 달한다고 도쿄신문이 7일 보도했습니다.

현재 일본에는 도쿄도와 오사카부 등 10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긴급사태가 발령 중인데, 긴급사태 발령 지역에선 대규모 스포츠 행사의 관중을 경기장 수용 인원의 절반이나 5천 명 중 적은 쪽으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도쿄신문이 이 기준을 19일 동안 열리는 도쿄올림픽 모든 종목의 경기에 적용한 결과 전체 관중은 310만 명으로 추산됐습니다.

국립경기장 등 수용 인원 1만 명 이상인 경우 5천 명, 수용 관중 1만 명 미만인 경기장은 절반 관중으로 계산했습니다.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도쿄올림픽 때 해외 관중을 받지 않기로 했지만, 국내 관중의 수용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결론을 내리지 않고 있습니다.

당초 관중 수용 여부 혹은 관중 상한선을 4월 중에 결정할 예정이었지만 도쿄도 등에 발령된 긴급사태가 두 차례 연장되자, '5월 중', '6월 중 가능한 한 빨리', '긴급사태가 끝나고 나서' 등으로 계속 결론을 미뤄왔습니다.

10개 광역지자체에 발령된 긴급사태 시한은 이달 20일까지입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지난달 하순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 관중에 대해 프로야구 등을 예로 들며 "대응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수용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습니다.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시점에 절반 정도라도 관중을 수용한다고 발표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간부는 도쿄신문에 "대회 성공을 연출하고 싶은 총리관저의 의향이 아니겠냐"고 말했습니다.

일부 올림픽 후원사도 광고 효과를 고려해 무관중보다는 관중 수용을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