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우새' 김태균, "어머니가 좋아하셨던 조기찌개 못 해 드린 게 한이 돼"

'미우새' 김태균, "어머니가 좋아하셨던 조기찌개 못 해 드린 게 한이 돼"

SBS 뉴스

작성 2021.06.07 10: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우새 김태균, "어머니가 좋아하셨던 조기찌개 못 해 드린 게 한이 돼"
김태균이 7년 전 돌아가신 어머니를 그리워했다.

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방송인 김태균이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태균은 모벤져스를 보며 "어머님들 인상이 너무 좋으시다"라며 "저는 "어머님이 7년 전에 돌아가셔서 어머니들을 뵈면 너무 좋다"라고 했다.

이에 모벤져스는 일찍 어머니를 여읜 김태균을 안타까워했다. 그리고 김태균은 "아버지는 6살 때 돌아가셨다. 이따가 한 번씩 안아달라"라며 "오늘 너무 행복할 거 같다"라고 감격했다.

이에 MC들은 가장 어머니가 생각날 때가 언제인지 물었다. 그러자 김태균은 "하루에도 몇 번씩 생각이 난다. 보라색만 봐도 어머니 생각이 난다. 어머니가 보라색을 좋아하셨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4,5월 꽃 필 즈음에 꽃을 볼 때가 너무 힘들다"라며 "그리고 어머니가 좋아하시는 음식을 봐도 어머니 생각이 난다"라고 덧붙였다. 김태균은 "어머니가 조기찌개를 좋아하셨다. 돌아가시기 몇 달 전 조기찌개를 드시고 싶어 하셨는데 잘하는 집을 찾기도 힘들고 파는 곳을 찾기도 힘들어서 그걸 못 해 드린 게 한이 됐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리고 김태균은 "얼마 전에 대전에 갔는데 한 식당에서 조기찌개를 먹었다. 너무 맛있어서 눈물이 나더라"라며 "먹는 내내 엄마 생각이 났다. 이걸 드셨으면 얼마나 좋아하셨을까 싶더라. 어머니와 딱 하루 함께 보낼 시간이 더 주어진다면 거기 꼭 모시고 가고 싶다"라고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고백했다.

(SBS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