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찰 고소에도 허위 비방"…익명 유튜버 구속

"경찰 고소에도 허위 비방"…익명 유튜버 구속

최선길 기자 bestway@sbs.co.kr

작성 2021.06.06 20:34 수정 2021.06.06 2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 손정민 씨 사건 관련해 가짜뉴스가 계속 나오자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런 가짜뉴스는 주로 유튜브에서 만들어지고 있죠. 유튜브에는 가짜뉴스나 거짓 비방이 넘쳐나지만, 단속과 처벌은 매우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경찰에 고소한 뒤에도 계속 시달렸다는 피해자를, 최선길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유튜버 A 씨는 지난 2019년 수개월 동안 다른 유튜버의 음해에 시달렸습니다.

A 씨가 정치인과 재력가들에게 성 상납을 한다는 허위사실을 퍼뜨리는가 하면,

허위 음해 익명 유튜버
[지역구 국회의원들이나 돈 많은 재력가하고 1차 밥자리 끝나면 2차 만남까지 주선해준대요.]

A 씨 생일에는 A 씨 어머니를 비하하는 노래까지 부르며 조롱했습니다.

허위 음해 익명 유튜버
[왜 태어났니 왜 태어났니 네 XX XX 속으로 다시 들어가라.]

끈질기고 악의적인 괴롭힘에 A 씨는 유튜브 활동을 중단했고, 다니던 회사까지 그만두고 정신과 치료를 받았습니다.

[A 씨/명예훼손 피해자 : 집에서 밖에 나가지도 않고 새벽에 갑자기 공황장애가 와서 발작을 일으키거나 소리를 지르면서 울거나….]

참다못한 A 씨는 자신을 공격한 유튜버를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하지만 이 유튜버는 자기 얼굴과 신상을 공개하지 않고 활동을 계속했습니다.

고소를 비웃기라도 하듯 방송을 이어갔고, 수사망을 피하려는 듯 거주지를 옮겨 다니기도 했습니다.

[A 씨/명예훼손 피해자 : 경찰의 수사망을 피하는 것에 대해서 굉장히 자부심을 가지고 조롱을 하는 듯한….]

결국, 경찰은 유튜브 영상을 정밀 분석해 열 달 만에 이 남성을 붙잡았습니다.

[A 씨/명예훼손 피해자 : 유튜브에서 자극적인 방송들, 이런 행위를 해선 안 된다는 경각심을 느끼고 사이버 범죄도 처벌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경찰은 범행이 악질적이라며 이 유튜버를 구속송치했지만, A 씨는 회복하기 힘든 상처를 입었습니다.

(영상취재 : 이용한, 영상편집 : 김종태)

▶ "가짜뉴스 올려 돈벌이"…구글은 '나 몰라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