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다 실점 · 부상 교체…코리안 듀오 '시련의 날'

최다 실점 · 부상 교체…코리안 듀오 '시련의 날'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21.06.05 2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메이저리그의 '한국인 듀오' 류현진, 김광현 투수는 나란히 최악의 날을 보냈습니다. 류현진은 토론토 입단 이후 최다 실점을 했고, 김광현은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교체됐습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메이저리그 타율 1위 휴스턴의 강타선을 3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아낸 류현진은 4회부터 동료들의 엉성한 수비에 흔들렸습니다.

좌익수의 엉뚱한 송구로 주자를 2루까지 보낸 뒤 적시 2루타를 맞았고, 5회에는 유격수의 느긋한 수비에 단타가 2루타로 둔갑했습니다.

이후로는 제구가 급격히 흔들렸습니다.

체인지업이 덜 떨어져 코레아에게 홈런을 맞았고, 6회 2루타와 볼넷 두 개로 투아웃 만루 위기를 자초한 뒤, 말도나도에게 던진 체인지업이 한가운데로 몰리며 바람을 타고 담장을 넘어가는 통산 두 번째 만루홈런을 허용했습니다.

토론토 이적 후 최다인 7점을 내준 류현진은 시즌 3패째를 당했습니다.

[류현진/토론토 투수 : 실투들이 많았었던 것 같고 빠른 카운트에 승부를 했던 게 거기서 안타도 많이 나오고….]

---

세인트루이스 김광현도 최악의 하루를 보냈습니다.

신시내티에 3회까지 홈런 두 방으로 석 점을 내준 뒤, 3회 타석에서 땅볼을 치고 전력 질주를 하다 스프링캠프 때 다친 허리에 다시 통증을 느꼈습니다.

김광현은 4회 연습투구를 해본 뒤 자진 강판했는데,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