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올림픽 개막 준비 본격화…'두 달 연기' 제안도 나와

일본, 올림픽 개막 준비 본격화…'두 달 연기' 제안도 나와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21.06.05 11: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본, 올림픽 개막 준비 본격화…두 달 연기 제안도 나와
일본 국내에서 도쿄올림픽 개최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회 조직위원회가 개막 준비를 본격화하고 나섰습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도쿄 신주쿠에 있는 올림픽 주경기장인 국립경기장을 비롯해 관련 시설 주변의 대규모 교통 통제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국립경기장 주변 도로에서는 오는 8일부터 9월 30일까지 일반 차량 통행이 구간별로 금지되는 교통 통제가 이뤄집니다.

도쿄올림픽은 개회식 기준으로 7월 23일부터 8월 8일까지, 패럴림픽은 8월 24일부터 9월 오늘(5일)까지 각각 열릴 예정입니다.

대회 조직위는 또 개회식과 폐회식을 상정해 오는 19일 밤 11시 반부터 20일 새벽 5시 사이에 버스를 이용한 대규모 수송 훈련을 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선수단 등을 수송하기 위해 버스 150대가 동원되는 수송 훈련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국립경기장 주변은 물론이고 주변 도로들까지 일반 차량 통행이 금지됩니다.

이런 가운데 도쿄 올림픽 일부 후원사들이 두 달 정도 개최 연기를 제안했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더 많은 관중 입장으로 광고 효과가 높아지는 것을 기대하는 도쿄올림픽 일부 후원 기업들 9월이나 10월로 올림픽을 연기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 후원 기업 관계자는 9월에서 10월로 올림픽을 연기할 경우 백신 접종이 진척되고 날씨가 서늘해지면서 일본 국민의 개최 반대 여론도 약화할 것이라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도쿄올림픽을 후원하는 기업은 도요타자동차와 파나소닉, 브리지스톤을 비롯해 모두 71개 업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