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 번 더 봤으면…" 생일날 숨진 채 돌아온 아버지

"한 번 더 봤으면…" 생일날 숨진 채 돌아온 아버지

KBC 신민지

작성 2021.06.05 0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광주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50대 노동자가 머리를 다쳐 숨졌습니다. 작업대에서 떨어져 다쳤는데 아무 도움도 받지 못한 채 방치됐다 생일인 다음날 아침 주검으로 발견됐습니다.

KBC 신민지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시 화정동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현장.

지난달 25일 벽면 작업을 하던 58살 백 모 씨가 머리를 다쳐 숨졌습니다.

1미터 높이의 작업대에서 일을 하다 계단 아래로 굴러 떨어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사고 당일 백 씨를 발견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백 씨는 밤새 사고 현장에 그대로 방치됐다가 다음 날 아침 백 씨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찾아온 동료 노동자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날은 백 씨의 생일이었습니다.

가족들은 작업 현장에서 안전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며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사고 노동자 딸 : 누구라도 한 번만 더 뒤돌아 봤으면…. 저희 아버지가 방구석에, 어디 구석에 있던 것도 아니고…. 그 계단에 누워 계시는 분을 아무도 못 봤다는 게 (이해가 안 가요.) 건설 현장에서 뭐 한두 명 일하는 것도 아니고.]

2인 1조 근무 원칙과 작업자 퇴근 확인 등 기본적인 조치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공사장 관계자 : (출입 명부 작성) 이전에는 안 했어요. (오늘은 하셨나요?) (사고 이후) 지금은 하죠.]

안전한 일터를 위해 중대재해법이 제정돼 당장 내년 시행을 앞두고 있지만 노동자들의 안타까운 희생은 여전히 반복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