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제공 얀센 백신 101만 명분 군용기로 도착…국내 4번째 백신

美 제공 얀센 백신 101만 명분 군용기로 도착…국내 4번째 백신

SBS 뉴스

작성 2021.06.05 00:43 수정 2021.06.05 05: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제공 얀센 백신 101만 명분 군용기로 도착…국내 4번째 백신
미국 정부가 제공한 존슨앤드존슨사(社)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얀센 백신 101만2천800명분이 5일 국내에 도착했다.

얀센 백신을 실은 공군의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KC-330'은 이날 0시 40분께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착륙했다.

전날 낮 12시(현지시간 3일 오후 8시)께 미국 캘리포니아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지 12시간 40분 만이다.

얀센 백신 도착 현장에는 우리 측에서 박재민 국방부 차관과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이기일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등이, 미국 측에서는 로버트 랩슨 주한 미 대사대리와 브래드 설리번 주한미군사령부 참모장이 참석했다.

얀센 백신은 하역 작업과 세관 검사를 거친 뒤 2대의 수송 차량에 실려 경기도 이천·평택 물류센터로 옮겨진다.

이후 식품의약품안전처 자체 품질검사 및 국내 배송 절차를 거쳐 오는 10∼20일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된다.

얀센 백신은 앞서 지난 3일 국내 긴급 사용승인을 받았다.

이번에 도착한 얀센 백신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당시 약속한 55만명분보다 배 가까이 늘어난 물량이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국제적 관점에서 상당히 이례적인 결정으로, 미국이 한미동맹의 가치를 인정해 우리나라를 특별히 배려한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얀센 백신 접종 대상은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 370만명 중 사전예약한 89만2천393명(4일 0시 기준)이다.

질병관리청은 앞서 지난 1일 예약 개시 18시간 만에 총 101만2천800명분 가운데 12만여명분을 예비물량으로 남겨두고 사전예약을 마감했다.

정부는 얀센 백신 잔여분 중 일부를 공무와 경제활동 등 필수활동 목적으로 긴급 출국하는 사람과 의사가 없는 일부 도서 지역의 주민 접종에 활용할 방침이다.

얀센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 화이자, 모더나에 이어 국내에 4번째로 들어온 제품이다.

'바이러스 벡터' 계열의 얀센 백신은 2회 접종해야 하는 다른 제품과 달리 한 번만 맞으면 접종이 완료된다.

정부가 지금까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모더나, 얀센, 노바백스 등 5개 종류 총 1억9천300만회(1억명)분이다.

이 중 노바백스 백신 도입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