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위안부 문제 해결 위한 첫 민관협의

정부, 위안부 문제 해결 위한 첫 민관협의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6.04 19:54 수정 2021.06.04 2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위안부 문제 해결 위한 첫 민관협의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피해자와 전문가 목소리를 듣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정부는 오늘(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최종건 외교부 1차관,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위안부 문제 관련 '민관 협의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의 위안부 문제 접근법인 '피해자 중심주의' 원칙 아래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는 회의로 피해자 지원단체와 법률대리인, 학계 전문가 등이 참석했습니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민관이 함께 모여 진솔하게 소통하는 자리가 마련된 것이 무엇보다 의미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앞으로도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청취하는 노력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