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미국의 자국 기업 투자금지 조치에 "단호히 반대"

중국, 미국의 자국 기업 투자금지 조치에 "단호히 반대"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6.04 19: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미국의 자국 기업 투자금지 조치에 "단호히 반대"
미국이 중국 방산 및 기술 기업에 대해 투자금지를 조치를 내리자 중국 정부가 "단호히 반대한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브리핑에서 미국의 조치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미국이 국가안보 개념을 일반화하고, 국가의 역량을 남용해 중국 기업을 압박하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습니다.

왕원빈은 "미국의 조치는 시장 원리에 어긋나고 시장 질서를 파괴하는 것"이라며, "이것은 미국 투자자를 포함한 세계 투자자들의 이익은 물론 중국 기업의 권익을 해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왕 대변인은 "미국이 시장의 원리를 존중해 중국 기업을 압박하는 조치를 취소할 것을 촉구한다"며 "중국 기업에 공평·공정하고 차별 없는 투자환경을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미중 경제·무역 협력의 본질은 상호 윈윈하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우리는 경제·무역 관계에서 드러난 문제에 대해 평등하게 협상할 것을 주장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중국 외교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