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조카처럼 챙긴다던 상사가 회유"…증거 제출

[단독] "조카처럼 챙긴다던 상사가 회유"…증거 제출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06.04 20:02 수정 2021.06.05 10: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피해자 가족 측은 부대 상관들이 성추행 사건을 보고받은 이후에 피해자를 조직적으로 회유하려고 했던 증거들을 조금 전 합동 수사단에 제출한 것으로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2차 가해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인 증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내용은 김혜영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유족 측 변호인이 오늘(4일) 저녁  국방부 합동수사단에 제출한 자료는 이번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부대 상관들이 A 중사 측을 조직적으로 회유했다는 증거들입니다.

공군 20 전투비행단 노 모 상사가 같은 부대 소속인 피해자 남자친구를 회유한 정황이 담긴 녹취 파일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중사 유가족 변호인
노 상사는 성추행으로 이어진 문제의 회식을 주도했고 사건 발생 직후 A 중사로부터 범죄 사실을 직접 보고받은 인물입니다.

[피해자 A 중사 아버지 (음성변조) : 그런 무마하려는 사람들 녹취했다고 남자친구한테 카카오톡 (메시지도) 하고, 얘기도 하고, 그런 상황이에요.]

노 상사는 지난 3월 22일 자신의 사무실로 피해자 남자친구를 불러 '가해자 장 중사가 아직 젊은데 전과자가 되면 힘들지 않겠느냐'고 말하며 사실상 사건을 무마·은폐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장 중사가 첫 소환조사를 받은 지 닷새 뒤였습니다.

A 중사 아버지는 회유 다음 날 노 상사에게 전화를 걸어 "2017년 처음 만났을 때 딸을 조카처럼 잘 챙기겠다, 걱정하지 말라고 해놓고 이렇게 회유할 수 있느냐", "가해자를 변호하고 있는 게 말이 되느냐"고 항의했습니다.

이에 노 상사는 거듭 "죄송하다"며 사실상 인정했다고 유족 측은 설명했습니다.

[피해자 A 중사 아버지 : (노 상사가 원래) 삼촌 입장에서 (제 딸을) 조카같이 자기가 잘 보살펴주겠다고 한 사람이에요. 그 사람이. 자기가 잘 데리고 있을 테니 걱정하지 말고….]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박기덕, CG : 류상수)  

▶ 대책, 또 대책 타령…있는 지침조차 안 지켜
▶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사퇴…동시다발 압수수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