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기현 "경찰이 꼬리 자르면 이용구 특검 · 국정조사 실시"

김기현 "경찰이 꼬리 자르면 이용구 특검 · 국정조사 실시"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6.04 10: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기현 "경찰이 꼬리 자르면 이용구 특검 · 국정조사 실시"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택시 기사 폭행으로 사퇴한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을 두고 청와대 인사검증 라인의 경질을 촉구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오늘(4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경찰 수사의) 조직적이고 구체적인 조작과 은폐 정황에도 6개월 넘도록 법무차관 자리에 이용구를 앉혀 놓았던 뒷배가 누구겠나"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이 정권의 부도덕과 비민주성, 반헌법성이 여실히 증명됐다"며 "이런 자를 정의를 바로 세우는 법무부의 차관으로 전격 임명한 후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후안무치하기 짝이 없는 징계를 강행하도록 한 몸통은 바로 청와대"라고 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모든 책임은 청와대에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에게 정중하게 사과해야 마땅하다. 아울러 미필적 고의로 부실 검증을 한 청와대 인사 검증 라인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문 대통령을 향해선 김외숙 인사수석과 이광철 민정비서관의 즉각 해임과 수사 의뢰를 요구하면서 "만약 (이 전 차관 사건을 조사했던) 말단 경찰관 선에서 적당히 얼버무리고 꼬리 자르기를 한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실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