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권순우, 프랑스오픈 테니스 32강행…세계 9위 베레티니와 격돌

권순우, 프랑스오픈 테니스 32강행…세계 9위 베레티니와 격돌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1.06.03 21: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권순우, 프랑스오픈 테니스 32강행…세계 9위 베레티니와 격돌
프랑스오픈 테니스 남자 단식에서 권순우(91위·당진시청)가 3회전에 진출해 메이저 대회 개인 최고 성적을 기록했습니다.

권순우는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 5일째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안드레아스 세피(98위·이탈리아)를 3대 0(6-4 7-5 7-5)으로 완파했습니다.

이로써 권순우는 메이저 대회 32강에 처음으로 진출해 세계 랭킹 9위 마테오 베레티니(이탈리와)와 16강행 티켓을 놓고 다투게 됐습니다.

권순우의 종전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은 지난해 US오픈 2회전 진출이었습니다.

한국 선수가 테니스 메이저 대회에서 32강인 3회전에 오른 것은 2019년 9월 US오픈 정현의 3회전 진출 이후 이번 권순우가 약 1년 9개월 만입니다.

권순우가 3회전까지 이기면 한국 선수 최초로 프랑스오픈 단식 16강에 오르게 됩니다.

이 대회에서는 정현이 2017년, 은퇴한 이형택이 2004년과 2005년 3회전까지 진출한 것이 한국 선수 최고 성적입니다.

권순우는 이번 대회 3회전 진출 상금 11만 3천 유로, 한국 돈으로 약 1억 5천만 원을 확보했습니다.

또 세계 랭킹도 70위대 후반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권순우는 이날 양쪽 다리에 테이핑하고 나왔고, 코트 위 움직임이 다소 무거워 보였습니다.

올해 프랑스오픈을 국내에 중계하는 tvN에서 이날 경기 해설을 맡은 이형택 위원도 "다리 상태에 대한 부담 때문에 완급 조절을 하면서 뛰는 것 같다"며 "확실히 부자연스러워 보인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나 1세트 게임스코어 4대 4에서 상대 서브 게임을 따내 1세트를 6대 4로 선취한 권순우는 2세트에서도 5대 5까지 서로 서브 게임을 지켜 가다가 연달아 두 게임을 이겨 7대 5로 세트를 마무리했습니다.

2세트까지 브레이크 포인트를 한 번도 내주지 않을 정도로 자신의 서브 게임은 확실히 지키는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했고, 매 세트 상대 서브 게임을 한 번씩 뺏은 것을 끝까지 잘 지켜냈습니다.

3세트에서 권순우는 먼저 2대 0으로 앞서다가 이날 처음으로 서브 게임을 내주며 게임스코어 2대 3으로 밀렸습니다.

그러나 이내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켜 3대 3을 만들었고, 다시 5대 5에서 브레이크에 성공하며 2시간 38분 만에 3회전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이날 권순우는 서브 에이스에서 6대 17로 열세를 보였지만 상대가 중요한 순간마다 실책(실책 수 29-45)을 쏟아낸 덕에 비교적 순탄한 승리를 거뒀습니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베레티니가 페데리코 코리아(아르헨티나)를 3대 0으로 완파하고 3회전에 선착했습니다.

1997년생 권순우보다 한 살 많은 베레티니는 권순우보다 16cm나 큰 신장 196cm로 두 선수의 맞대결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베레티니의 그랜드 슬램 최고 성적은 2019년 US오픈 4강, 프랑스오픈에서는 이번 3회전이 자신의 최고 성적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