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타이완 야구, 코로나19 우려로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 기권

타이완 야구, 코로나19 우려로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 기권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21.06.03 15: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타이완 야구, 도쿄올림픽 세계 최종 예선 기권 (사진=타이완야구협회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타이완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도쿄올림픽 야구 세계 최종예선에 기권했습니다.

타이완야구협회는 멕시코에서 열리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도쿄올림픽 야구 세계 최종 예선에 출전하지 않는다고 오늘(3일)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세계랭킹 4위 타이완 야구대표팀의 도쿄올림픽 출전은 불발됐습니다.

타이완의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자 타이완프로야구리그는 지난달 자국의 도쿄올림픽 대표팀에 프로 선수를 보내지 않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선수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데다가 멕시코 세계 최종 예선을 뛰고 오면 격리로 프로리그에 참가할 수 없다는 점을 고려했습니다.

타이완야구협회는 아마추어 선수들로 대표팀을 꾸릴 예정이었지만 윈린현 등 여러 지방자치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야구대표팀의 훈련을 불허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일본 NHK 방송은 세계 최종 예선이 벌어지는 멕시코의 방역 대책이 타이완의 기준에 맞지 않고, 대표 선수들의 훈련 장소마저 찾지 못하자 타이완야구협회가 아예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사진=타이완야구협회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