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꼬리에 꼬리를 무는 거짓말…이용구 전 법무차관 음주폭행 사건의 전말

꼬리에 꼬리를 무는 거짓말…이용구 전 법무차관 음주폭행 사건의 전말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21.06.03 19:30 수정 2021.06.04 13: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택시기사 음주폭행 사건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사표가 수리됐습니다. 이 전 차관은 변호사로 활동하던 지난해 11월 귀갓길에 술에 취해 택시기사에게 욕설을 하고 폭력을 휘둘렀습니다. 하지만 당시 경찰은 사건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은 채 내사 종결했고, '봐주기 수사'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사건 발생 6개월이 지난 어제(2일), SBS 법조팀은 폭행 당시 블랙박스 영상을 단독 입수해 공개했습니다. 그날 밤 택시 안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던 것인지 영상에 담긴 폭행 당시 상황과 지난 경과를 비디오머그가 정리했습니다.

(영상편집 이기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