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공군 성폭력 사건 가슴 아프다…엄정 처리"

문 대통령 "공군 성폭력 사건 가슴 아프다…엄정 처리"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6.03 11:25 수정 2021.06.03 14: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공군 성폭력 사건 가슴 아프다…엄정 처리"
문재인 대통령은 공군 부사관 성폭력 피해자 사망사건과 관련해, 가해자의 범행에 대해 수사기관에서 엄정하게 처리할 것을 강력하게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3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절망스러웠을 피해자를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피해 신고 이후 부대 내 처리, 상급자와 동료들의 2차 가해, 피해 호소 묵살, 사망 이후 조치 미흡 등에 대해 엄중한 수사와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문제를 단순히 피해자와 가해자의 관계에서만 보지 말고, 최고 상급자까지 보고와 조치 과정을 포함한 지휘라인 문제도 살펴보고,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거듭 강조했다고 박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